그러나 일각에선 이것이 윈윈주소 현재 FIVB 제 규정들과 '배치되는 주장'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토미야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윈윈주소

김연경의 네트 행위에 대한 강주희(윈윈주소) 주심의 판정이 국제 배구 규정에 충실한 판정이었다는 증거들이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한국배구연맹(KOVO)이 징계 결정 과정에서 강 심판에게 일체의 소명 기회를 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배구 GS칼텍스-흥국생명 경기 5세트 막판, 김연경 선수가 자신의 공격이 상대팀 블로킹에 막히자 네트를 잡아끌며 스스로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자책성 제스처'를 취했다.


경기 이후 김연경 행위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졌고, KOVO는 바로 다음 날인 12일 "김연경 선수의 행위에 대해 주심인 강주희 심판이 선수를 제재하지 않고 경기를 진행한 점에 대해 잘못된 규칙 적용이라 판단하고, 해당 심판에게 제재금을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여기서 말하는 '규칙'은 국제배구연맹(FIVB) 규칙을 말한다. KOVO는 그런 행위에 대한 로컬룰을 따로 정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FIVB는 매년 변경된 배구 경기 규칙서, 판정 가이드라인, 규칙 사례집을 공식 홈페이지에 올려놓는다. 


강주희 주심의 징계를 주도한 KOVO 인사들은 김연경의 행위에 대해 "레드 카드 또는 세트 퇴장 제재를 줬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