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다른가 했더니 또…3 1 토토 커쇼, 털어내지 못한 'PS 징크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토미야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3 1 토토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 1 토토)가 포스트시즌 징크스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커쇼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와의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선승제) 4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에이스가 무너진 다저스는 애틀랜타에 2-10으로 대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시리즈 전적 1승3패로, 남은 3경기를 다 이겨야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다.


커쇼는 애초 지난 14일 2차전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허리 통증으로 등판이 밀렸다. 그리고 이날 마운드에 올라 부진한 투구를 했다.


5회까지는 좋았다. 3회초 에드윈 리오스의 솔로 홈런으로 다저스가 1-0 리드를 잡은 가운데 4회말 마르셀 오수나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으나 5회까지 1실점으로 애틀랜타 타선을 틀어막았다.


문제는 6회말이었다.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에게 내야안타를 내주더니 프레디 프리먼, 오수나에게 연속해서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았다. 스코어 1-3이 되자 다저스 벤치는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구원 등판한 브루스다르 그라테롤이 2루에 있던 오수나를 홈으로 들여보내 커쇼의 실점은 4점으로 늘었다. 다저스는 6회말에만 6점을 빼앗기며 경기를 내줬다.


그동안 커쇼는 '슈퍼 에이스'로 불리면서도 유독 가을야구에서 약했다. 다저스가 지구 우승 타이틀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숙원인 월드시리즈 우승에 거듭 실패한 것도 커쇼의 가을 부진과 무관하지 않다.


커쇼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2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와일드카드시리즈 2차전) 8이닝 무실점,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디비전시리즈 2차전) 6이닝 3실점으로 2연승을 달렸다. 징크스를 털어내는 것처럼 보였으나 이날 무너지고 말았다.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하면 커쇼의 가을야구는 이대로 끝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