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도 열광한 배트플립…최지만, "연습한 건 아냐" [3+3 놀이터]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토미야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3+3 놀이터

최지만(29, 탬파베이)이 3+3 놀이터 이른바 ‘빠던 세리머니(배트플립)’를 펼치며 동점 솔로포를 자축했다.


최지만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5차전에서 5번 1루수 선발 출전해 2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백미는 마지막 타석이었다. 2-3으로 뒤진 8회초 선두로 등장, 조쉬 제임스를 상대로 짜릿한 좌중월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2B1S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4구째 96.6마일 직구(약 155km)를 제대로 받아쳐 136m짜리 아치를 그렸다. 메이저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한국인이 친 첫 홈런이었다.


최지만은 경기 후 현지 화상인터뷰를 통해 “처음 타석에 들어설 때는 바깥쪽을 준비했는데 몸쪽 공이 들어와서 플랜을 바꿨다. 때마침 몸쪽에 들어온 공이 잘 맞았다”고 홈런 상황을 전했다.


최지만은 이날 홈런 이후 세리머니로 또 한 번 주목을 받았다. 홈런을 날린 뒤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1루 측 더그아웃을 응시한 뒤 오른손으로 배트를 하늘로 던지는 ‘배트플립’을 선보였다. 메이저리그에서 금기시되는 배트플립이지만 현지 언론은 “아름다운 배트 플립이다”, “우리는 이 세리머니를 계속 보게 될 것”이라고 열광했다.


최지만은 특별히 방망이 던지는 세리머니를 연습했냐는 질문에 “연습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홈런에도 9회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끝내기홈런을 맞고 3-4로 패했다. 시리즈 전적은 아직 3승 2패 우위이지만, 3승 뒤 내리 2경기를 내줘 오는 17일 6차전에서 반전이 필요하다.


최지만은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며 “우리는 3승, 상대는 2승이다. 우리가 여전히 이기고 있는 상황이다.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6차전 승리를 다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