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레이스 일본인 타자 쓰쓰고 토찾사 요시토모(29)가 메이저리그의 세밀한 야구에 놀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미야 작성일 20-11-23 18:35 조회 614 댓글 0

본문

토찾사

일본 야구전문매체 ‘풀카운트’는 23일 쓰쓰고와 독점 인터뷰를 토찾사 게재했다. 인터뷰에서 쓰쓰고는 “결과로부터 도망칠 생각은 없다. 내게 있어 소중한 1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지난 2010년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에서 데뷔한 쓰쓰고는 2019년까지 일본에서 10시즌 통산 968경기를 뛰며 타율 2할8푼5리 977안타 205홈런 613타점 OPS .910을 기록한 강타자였다. 올스타 5회, 베스트나인 3회에 올랐고, 2016년에는 44홈런 110타점으로 2개 부문 타이틀을 차지했다. 


지난해 시즌을 마친 뒤 2년 총액 1200만 달러에 탬파베이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섰다. 그러나 51경기 타율 1할9푼7리 31안타 8홈런 24타점 26볼넷 50삼진 OPS .708에 그쳤다. 소속팀 탬파베이는 월드시리즈까지 나갔지만 쓰쓰고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시즌이었다. 


인터뷰에서 쓰쓰고는 “일본에서 통하던 것이 미국에선 통하지 않았다. 양보다 종류가 많이 바뀐 듯하다. 일본과 미국은 전혀 다르고, 조금 더 바꿔야겠다고 느낀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일본이 세밀한 야구를 구사하는 반면 미국은 힘의 야구를 펼치는 이미지가 보편화됐다. 하지만 쓰쓰고가 소속된 탬파베이는 오래 전부터 세이버메트릭스, 데이터를 기반으로 철저히 확률 야구를 구사하는 팀이다. 선발투수를 1~2이닝씩 짧게 쓰는 오프터 전략을 가장 먼저 활용했고, 좌우 플래툰 시스템이 자리를 잡은 팀이다. 선수 개인별 분석에도 많은 시간을 쏟는다. 

추천0 비추천 0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