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수문장 강정묵, 활약 비결은 훈련과 이미지 트레이닝 - 토토AD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토미야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토토AD

서울 이랜드 수문장 강정묵은 갑자기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주전 골키퍼의 부상으로 급하게 출전했지만 이내 안정적인 모습을 선보였고, 비결은 꾸준한 훈련과 이미지 트레이닝이었다.

토토AD

강정묵을 15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만났다. 강정묵은 최근 서울 이랜드의 뒷문을 든든히 지키며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재현고, 단국대를 거친 강정묵은 2018 시즌을 앞두고 서울 이랜드 유니폼을 입었다. 강정묵은 “서울 이랜드가 많이 원했다. 창단한지 얼마 안 됐던 시점이고, (김)영광이 형 밑에서 배울 점도 많을 것 같았다”고 회고했다.


입단 첫해였던 2018 시즌과 2019 시즌, 제대로 출전 기회를 잡기 힘들었다. 서울 이랜드의 주전 수문장은 김영광이었다. 하지만 2020 시즌을 앞두고 김영광이 팀을 떠나 성남에 둥지를 틀었다. 기회가 오는 듯 싶었지만 서울 이랜드는 김형근과 문정인을 보강했다.


그런데 갑자기 출전 기회가 찾아왔다. 지난 9월 12일, 충남아산과의 경기에서 전반전 도중 김형근이 부상으로 실려 나갔다. 벤치에서 대기하던 강정묵이 교체로 들어갔다. 강정묵은 “전반전 워밍업도 하기 전이었다. 여기에 경기 전 슈팅 연습 막다가 발목이 돌아가서 얼음을 대고 있던 상황이었다. (김)형근이 형이 다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축구화 신고 몸도 안 풀린 상태에서 투입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