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코로나 음성…신규가입꽁머니 모리뉴 토트넘 감독 “경기 뛸 수 있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토토미야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신규가입꽁머니

손흥민(28·토트넘)이 코로나19 진단 신규가입꽁머니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직접 밝혔다.


모리뉴 감독은 20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돌아왔고,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고 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전 2시 30분에 열리는 맨시티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이달 A매치 기간 오스트리아에서 원정 평가전을 치른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에서는 10명(선수 7명·스태프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황희찬(라이프치히)이 두 번째 경기였던 카타르전을 치른 뒤 양성 반응을 보였는데, 손흥민도 그와 함께 경기를 뛰며 밀접 접촉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영국으로 돌아간 뒤 받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이날 무사히 팀 훈련에도 합류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정규리그 9호 골을 정조준한다.


현재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도미닉 캘버트루인(에버턴)과 EPL 득점 공동 1위(8골)에 올라 있는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번리와 EPL 6라운드에서 결승 골을 터트린 이후 정규리그 2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했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축구계 안팎이 어수선한 가운데,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감독 부임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에 시달린 토트넘의 소방수로 등장한 모리뉴 감독은 2019-2020시즌 토트넘을 리그 6위로 올려놨다. 8라운드까지 치러진 이번 시즌 토트넘은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구단이 공개한 인터뷰에서 모리뉴 감독은 “2019년 11월 20일로 돌아간다면, 그때와 같이 행복한 마음으로 계약서에 서명할 것”이라며 “이상한 한 해였다. 우리는 해야 할 만큼의 훈련도, 경기도 하지 못했으니 정상적인 해는 아니었다. 하지만 나는 이 구단에서 매우 행복하고, 내가 1년 전에 내린 결정으로 인해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